티스토리 뷰

출처: 나무위키 영화 1987 포스터

영화 1987 줄거리

영화 1987의 줄거리를 요약해 드리겠습니다.

1987년 1월 14일,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22세 대학생 박종철이 고문으로 사망합니다. 경찰은 박종철의 사인을 "물고문으로 인한 쇼크사"라고 발표하지만, 진실을 은폐하려는 경찰의 시도에 국민들의 분노가 들끓습니다.

서울지검 특수부 검사인 최규하(하정우)는 박종철의 사인을 재조사하기 시작합니다. 최규하 검사는 부검 결과 박종철의 사인이 고문으로 인한 것이 확실하다는 사실을 밝혀냅니다.

한편, 민주화 운동가인 김영수(김의성)와 이한열(여진구)은 박종철의 죽음을 계기로 민주화 운동을 본격화합니다. 김영수와 이한열은 6월 항쟁을 촉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1987년 6월 10일, 서울대학교에서 이한열이 경찰의 최루탄에 맞아 사망합니다. 이한열의 죽음은 전국으로 퍼져나가며, 6월 항쟁으로 이어집니다.

6월 항쟁은 전두환 정권의 독재에 항거하는 국민들의 대규모 시위였습니다. 6월 항쟁으로 인해 전두환 정권은 민주화에 대한 압력을 받게 되고, 1987년 6월 29일, 대통령 직선제를 약속하는 6.29 민주화 선언을 발표하게 됩니다.

영화 1987은 1987년의 민주화 운동을 다룬 작품입니다. 영화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6월 항쟁 등 1987년을 전후한 한국의 민주화 과정을 생생하게 그려냅니다.

영화 1987 역사적 배경

1987년은 한국 현대사에서 중요한 분수령이 된 해입니다. 1987년 이전의 한국은 전두환 정권의 독재로 인해 민주주의가 크게 후퇴한 상태였습니다. 전두환 정권은 1980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무자비하게 진압하고, 대통령 직선제를 거부하며, 국민의 기본권을 탄압했습니다.

1987년 1월 14일,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발생합니다. 박종철은 서울대학교 학생으로,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경찰의 고문으로 사망했습니다. 경찰은 박종철의 사인을 "물고문으로 인한 쇼크사"라고 발표했지만, 국민들은 경찰의 진실을 은폐하려는 시도에 분노했습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1987년 민주화 운동의 기폭제가 되었습니다. 최규하 검사는 박종철의 사인을 재조사하여 고문으로 인한 것이 확실하다는 사실을 밝혀냈고, 김영수와 이한열 등 민주화 운동가들은 박종철의 죽음을 계기로 민주화 운동을 본격화했습니다.

1987년 6월 10일, 서울대학교에서 이한열이 경찰의 최루탄에 맞아 사망합니다. 이한열의 죽음은 전국으로 퍼져나가며, 6월 항쟁으로 이어집니다. 6월 항쟁은 전두환 정권의 독재에 항거하는 국민들의 대규모 시위였습니다.

6월 항쟁으로 인해 전두환 정권은 민주화에 대한 압력을 받게 되고, 1987년 6월 29일, 대통령 직선제를 약속하는 6.29 민주화 선언을 발표하게 됩니다. 6.29 민주화 선언은 한국이 민주주의 국가로 나아가는 중요한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영화 1987은 이러한 1987년의 역사적 배경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작품입니다. 영화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6월 항쟁 등 1987년을 전후한 한국의 민주화 과정을 생생하게 그려냅니다.

영화 1987 국내&해외반응

영화 1987은 2017년 12월 28일 개봉하여, 1,421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영화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6월 항쟁 등 1987년 민주화 운동을 사실적으로 그려내,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역사적 사실을 충실하게 재현했다는 점에 대한 호평이 많았습니다. 영화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6월 항쟁 등 1987년 민주화 운동을 사실적으로 재현하여, 관객들에게 역사적 사실을 생생하게 전달했습니다. 특히, 박종철의 죽음을 둘러싼 경찰의 진실 은폐 시도, 이한열의 최루탄 사망 사건 등은 많은 관객들에게 충격을 주었습니다.
배우들의 열연에 대한 호평도 많았습니다. 하정우, 김의성, 여진구 등 주연 배우들은 실제 인물들을 완벽하게 재현하여,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특히, 하정우는 최규하 검사 역을 맡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의 모습을 실감 나게 연기했습니다.
1987년 민주화 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는 평가가 있었습니다. 영화는 1987년 민주화 운동을 통해, 한국이 민주주의 국가로 나아가기까지의 과정을 생생하게 그려냅니다. 영화를 통해, 관객들은 1987년 민주화 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고, 민주주의의 소중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미국의 영화평론 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는 100%의 신선도 지수를 기록했습니다. 로튼토마토는 "1987은 한국의 민주화 운동을 생생하게 그려낸 감동적인 작품이다"라고 평했습니다.
영국의 영화잡지 엠파이어는 별점 5점 만점에 4점을 주며 "1987은 박진감 넘치는 전개와 감동적인 스토리로 가득한 작품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일본의 영화잡지 키네마 준보는 별점 5점 만점에 3.5점을 주며 "1987은 한국의 민주화 운동을 알리는 중요한 작품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이러한 해외 반응을 통해, 영화 1987이 한국의 민주화 역사를 재조명하고, 민주주의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반응형